양용은, 스크린골프 개발업체 케이골프와 메인 스폰서 계약

입력2020년 09월 17일(목) 11:05 최종수정2020년 09월 17일(목) 11:05
사진=케이골프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지난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미국)를 꺾고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PGA 투어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양용은이 스크린골프 개발업체 케이골프와 메인 스폰서 후원 계약을 맺었다.

케이골프는 16일 성수동에 위치한 골프스타디움 바이 케이골프에서 양용은과 메인 스폰서 후원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케이골프 최석웅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폰서십 계약을 맺은 양용은은 "첨단 시스템으로 새로운 스크린골프의 시대를 열어갈 케이골프와의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정확도와 우수한 그래픽 기술을 갖춘 케이골프가 K팝, K뷰티, K패션 등을 이어 글로벌 스크린골프 시장에 흥행을 일으킬 수 있도록 국내외 홍보활동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날 양용은 선수와 후원 계약을 맺은 케이골프 최석웅 대표는 "대한민국 골프 역사를 바꾼 양용은 선수와 함께 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양용은 선수와 함께 국내 골프계를 더욱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