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장혁 "배우로서 액션 소화, 온 몸을 검과 함께 해"

입력2020년 09월 17일(목) 11:17 최종수정2020년 09월 17일(목) 11:17
장혁 검객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검객' 배우 장혁이 극의 관전 포인트인 검술 액션 소화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17일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제작 오퍼스픽쳐스)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혁은 검술 액션에 대해 "배우로서 액션을 소화해야 했다. 그 안에서 손으로 했을 때의 거리감과 다르다. 검은 검 길이에 따라 액션 합을 해내야 한다. 동선 체크, 또 검이 주는 날카로움, 캐릭터 눈빛과 포즈 등이 일반 액션과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에 익숙하지 못 하면 자연스럽지 않은 느낌이 있다"면서 "검을 다루는 액션은 무인, 일반적인 장수나 전장에서 쓸 수 있는 정품의 자세에서 많이 쓰였다. 극 중 캐릭터 상 변칙적으로 써야하는 상황이기에 앉아 있거나 기마 자세로 하게 됐다. 온 몸을 검과 함께 해야 했다"며 남다른 액션 소화 비결을 전했다.

극 중 장혁은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로 분했다. 김현수는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간직한 태율의 딸을 맡았다. 또 비투비 이민혁이 하나뿐인 왕을 지키려는 신념을 가진 겸사복으로 스크린 데뷔에 도전했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23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