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김현수 "극 중 나만 액션 無, 다음엔 강한 캐릭터 하고파"

입력2020년 09월 17일(목) 11:21 최종수정2020년 09월 17일(목) 11:21
검객 김현수 장혁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검객' 배우 김현수가 작품 참여 후 느낀 바를 전했다.

17일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제작 오퍼스픽쳐스)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현수는 "극중 저만 액션신이 없었다. 시사회로 영화를 처음 봤는데 선배들의 액션이 너무 멋있었다. 기회가 된다면 저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작품 소감을 전했다. 이어 "다음에는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첫 사극에 도전하는 김현수는 "태율이 다른 인물과 다르게 당당하고 또 불의를 보면 직진한다. 그런 지점에서 매력적이라 생각했다. 이전에 했던 역할들과 다른 부분이라 느꼈다"며 작품 참여에 대해 설명했다.

극 중 장혁은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로 분했다. 김현수는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간직한 태율의 딸을 맡았다. 또 비투비 이민혁이 하나뿐인 왕을 지키려는 신념을 가진 겸사복으로 스크린 데뷔에 도전했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23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