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오윤아 "15살 연하 기도훈, 어린 티 많이 나 불편" [TV캡처]

입력2020년 09월 19일(토) 21:29 최종수정2020년 09월 19일(토) 21:32
오윤아 기도훈 / 사진=JTBC 아는 형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아는 형님' 오윤아가 15살 연하였던 기도훈과의 호흡에 대한 생각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주역인 오윤아, 기도훈, 이초희, 이상이가 출연했다.

이날 오윤아는 자신보다 15살 어린 기도훈과 극 중에서 연인 호흡을 했던 것에 대해 "많이 불편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극 중에서 맡은 송가희가 철없고 깨발랄, 순수한 캐릭터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기도훈이 화면에서 어린 티가 정말 많이 나더라"고 말했다.

기도훈은 "오윤아와 연기하기 위해 애티튜드를 갖추려고 했는데 스스로도 어린 게 많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