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불쾌감 토로 "남자친구 사칭, 대체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

입력2020년 09월 20일(일) 12:06 최종수정2020년 09월 20일(일) 12:06
강예빈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강예빈이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강예빈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전부터 제보가 있었지만 그냥 '그러다 말겠지' 하고 참고 있었다"며 자신의 남자친구를 사칭하는 누리꾼을 언급했다.

먼저 강예빈은 "(남자친구라 사칭하고 다니는) 이 분한테 그러지 말아 달라고, 상처 주지 말라고 글까지 보냈지만 계속 여자친구니 뭐니. 정말 그러셨냐고 믿는 분들이 있고 제보가 많아 글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말을 하고 부탁을 해도 계속해서 상처를 주고 있다. 저는 저분이 누군지도 모르고 대체 왜 저러시는지도 모르겠다. 대체 제가 어떻게 해야 하냐"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한 SNS 계정에서는 한 남성이 강예빈과 교제하는 듯한 사진들을 게시하고 있다.

한편 강예빈은 최근 개봉한 영화 '연애완전정복'에서 출연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