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시민독재' 표현 사과 "조절하지 못한 실언…'복학왕' 안 봤다"

입력2020년 09월 20일(일) 23:16 최종수정2020년 09월 20일(일) 23:16
주호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웹툰작가 주호민이 최근 '시민독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사과했다.

주호민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어 선택이 신중하지 못했다.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고 사과한다"고 말했다.

다만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를 직접적으로 옹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주호민은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고 설명했다.

이어 주호민은 "과거 한 신인작가가 일진이 애들을 괴롭히는 만화를 그렸는데 댓글에 '어떻게 이런 걸 그릴 수 있냐'는 댓글이 달렸고 작가가 '나중에 일진들이 참교육을 당해 갱생하는 내용'했다.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면 나쁜 걸 그려야 한다. 그런데 (독자들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리냐'니 작가가 위축이 돼 뒷내용을 말했다. 그게 되게 이상해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 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며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시민 독재라는)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주호민은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릭♥나혜미, 전진♥류이서 결혼식서 포착…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웨스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1골 1도움을 기록했지만, 토…
기사이미지
'승리호'·'콜'·'낙원의 밤', 넷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승리호', '콜', '낙원의 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