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 진입 아닌 1위"…체크메이트, 5인조 혼성그룹의 당찬 목표 [종합]

입력2020년 09월 21일(월) 16:04 최종수정2020년 09월 21일(월) 16:04
체크메이트 / 사진=그레이스컴퍼니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체크메이트가 보기 드문 조합 5인조 혼성그룹으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빌보드 1위'라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체크메이트(용석, 시은, 수리, 네이슨, 노아)의 데뷔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체크메이트는 이날 첫 싱글 드럼(DRUM)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드디어 세상에 나오게 된 체크메이트는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수리는 "너무 설렌다. 많이 준비한 결과물을 토대로 시작했으니까 즐겁고 재밌게 활동하고 싶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용석은 "사실 어젯밤에 잘 못 잤다. 너무 벅차다. 오랜 시간 연습한 만큼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설렌다. 오늘이 너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은은 "오늘을 너무 기다려서 무대에 섰다는 자체가 기분이 정말 좋다. 저희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용석은 그룹명 체크메이트의 뜻에 관해 "말 그대로 체스판에서의 승리 조건을 의미한다. 더이상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으로, 저희의 매력에서 빠져나갈 수 없도록 여러 매력을 보여주는 팀이 되겠다"고 밝혔다.

체크메이트는 5인조 혼성그룹으로 구성, 가요계에서 보기 드문 조합을 내세웠다. 시은은 "혼성그룹인 만큼 장점이 많다. 여성멤버와 남성멤버가 공존하다 보니 여성적인 모습, 남성적인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다. 또 다섯 명이 모두 개인의 매력이 많다. 이 매력들을 여러 면으로 조합해서 보여드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자신했다.
체크메이트 / 사진=그레이스컴퍼니엔터테인먼트 제공

체크메이트의 데뷔싱글 '드럼'은 신나는 뭄바톤 기반의 EDM 사운드로,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의 곡이다. 특히 경쾌한 리듬과 신스, 리드미컬한 마칭 밴드 연주가 인상적이다.

시은은 "'드럼'을 처음 들었을 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장르라서 꼭 하고 싶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저희랑도 잘 맞는 곡이라고 생각했다"며 욕심이 난 곡이라고 밝혔다.

체크메이트는 이날 '드럼'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무대를 마친 뒤 네이슨은 "'드럼' 무대를 위해 멤버들과 많은 시간 연습했다. 여기까지 와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무대를 하고 나니 감회가 새롭다"며 벅차오른 감정을 내비쳤다.

노아는 "일단 속이 너무 후련하다. 오늘이 오기까지 많은 분들께서 열심히 열정적으로 도와주셨다. 그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는 날이 와서 행복하다. 앞으로는 더 많은 것을 보여드릴 수 있으니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체크메이트는 데뷔 전부터 각종 커버 영상으로 남미, 유럽 팬들을 사로잡은 그룹이라고. 체크메이트 역시 글로벌 그룹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목표 역시 높았다. 용석은 "한국의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분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엄청난 성과를 이루고 있지 않나. 우리 역시 그에 맞게 큰 포부를 가지고 높은 목표를 세워야 하지 않을까 싶다. 때문에 저희끼리 이야기했을 때는 빌보드 '진입'이 아니라 '1위'를 목표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C 딩동은 "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도 하지 않았나. 체크메이트도 할 수 있다"며 멤버들을 격려했다.
체크메이트 / 사진=그레이스컴퍼니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랜 준비 끝에 데뷔한 체크메이트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팬들과 직접 마주하지 못한다는 것. 이에 시은은 "직접 뵐 수 없어 많이 아쉽다. 그래도 SNS,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많이 찾아뵐 예정"이라며 "그러니 저희 채널 구독해주시고 많이 찾아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용석은 "기획하고 있는 콘텐츠들이 많다.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자신했다.

체크메이트는 각자 원하는 수식어를 공개했다. 먼저 용석은 "수많은 수식어가 있지만, '체크메이트가 체크메이트 했다'는 말처럼 체크메이트라는 하나의 장르와 수식어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시은은 "많은 분들이 저희가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그룹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때문에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앞에 붙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체크메이트는 활동 계획과 각오를 밝히며 마무리 인사를 대신했다. 시은은 "앞으로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기대 많이 해달라"라고 말했다. 용석은 "저희가 지금 현재 계획하고 있는 활동들이 완전체, 유닛, 솔로 등 다양하다. 실제로 계획을 추진하고 있으니 더 좋은 모습, 기대하실 수 있을 만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