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원에이치' 피원하모니 지웅 "아이돌 최초 영화로 데뷔, 의미 커"

입력2020년 09월 22일(화) 11:24 최종수정2020년 09월 22일(화) 11:24
피원하모니 피원에이치 / 사진=FNC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피원에이치' 새 보이그룹 지웅이 아이돌 최초 영화로 데뷔하는 마음 가짐을 전했다.

22일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감독 창·제작 FNC스토리)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창 감독, 피원하모니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피원하모니는 무대가 아닌 영화로 대중에게 인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지웅은 "아이돌 최초라는 것에 의미가 있다. 항상 새로움을 고민하고 추구했다. 이 작품으로 실현된다는 게 설렜다"며 "본업인 음악 활동에 있어서 작품이 드넓은 땅이 될 것 같다. 음악이라는 나무를 키우며 더 높게 킬 수 있어 기쁘다"며 벅찬 마음을 밝혔다.

또 테오는 "멤버들 중 연기를 해 본 친구가 없다. 저는 작품에서 총을 잘 다루는 역할인데 총기를 다룬 적이 없다. 그래서 액션 스쿨에서 낙법, 사격 등을 배웠다. 재밌게 잘 배웠다"며 "카메라와 눈을 마주치는 것을 연습했는데 영화에서는 카메라를 보지 않아야 해서 어려웠다"고 말했다.

작품은 분노와 폭력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다른 차원에 흩어진 소년들이 모여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SF 휴먼 드라마다. 특히 10월 데뷔 예정인 FNC 피원하모니 세계관을 영화화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