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 허동원, 의료진에 감사 인사 "희생 잊지 않을 것" [전문]

입력2020년 09월 23일(수) 09:51 최종수정2020년 09월 23일(수) 09:51
허동원 / 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배우 허동원이 의료진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허동원은 22일 자신의 SNS에 "다행히도 저는 무증상이어서 특별히 아픈 곳 없이 격리시설에서 격리를 마치고 현재는 집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건강 상태와 함께 근황을 전했다.

이어 "시간이 언제 이렇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는 날들이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저도 처음이라 많이 놀랐고, 당황스러웠다. 저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또 다른 피해의 두려움 때문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허동원은 "내가 느낀 코로나19는 몸에도 상처를 내지만 마음에도 상처를 내는 것 같다"며 "사람을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남들의 시선에 대한 두려움, 환자로 기억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라고 말했다.

이내 그는 "많은 생각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연기를 더 열심히 해서 혹시라도 두려움에 움츠려 계신 분들에게 ‘괜찮구나’라는 맘이 생길 수 있게 노력해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허동원은 "특별히 고마움을 전해본다. 질병 특성상 가족들조차 저를 챙겨줄 수 없었다"며 "한여름에도 두꺼운 방역복에 마스크를 쓰시고 손이 부르트도록 장갑을 끼고 계신 의료진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 감동이었다. 여러분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의료진에 대한 존중을 덧붙였다.

앞서 허동원은 지난 8월 연극 '짬뽕'에 함께 출연한 배우로부터 감염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22일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허동원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실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무증상 감염자로 '전파력 없음'을 판정받아 지난 격리실에서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이행했다. 자가격리를 마친 후 최종 검사를 통해 금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며 허동원의 완치 소식을 전했다.

◆이하 허동원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허동원입니다.

우선 다행히도 저는 무증상이어서 특별히 아픈 곳 없이 격리시설에서 격리를 마치고 현재는 집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한 분 한 분 고마움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시간이 언제 이렇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는 날들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저도 처음이라 많이 놀랐고, 당황스러웠습니다. 저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또 다른 피해의 두려움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안정을 되찾고 평안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간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중 하나가 많은 분들이 힘드셨을 테고, 지금도 힘드신 분들이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

제가 느낀 코로나19는 몸에도 상처를 내지만 마음에도 상처를 내는 것 같습니다.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남들의 시선에 대한 두려움, 환자로 기억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물론 제 이야기입니다)

많은 생각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연기를 더 열심히 해서 혹시라도 두려움에 움츠려 계신 분들에게 “괜찮구나”라는 맘이 생길 수 있게 노력해보겠습니다. (쓸데없는 두려움은 저만했기를!)

그리고 특별히 고마움 전해봅니다. 질병 특성상 가족들조차 저를 챙겨줄 수 없었습니다. 한여름에도 두꺼운 방역복에 마스크를 쓰시고 손이 부르트도록 장갑을 끼고 계신 의료진분들 진심으로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감동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족들, 에이스팩토리 식구들, 저를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더 고마움 전합니다. 더 좋은 사람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괜찮구나!” 생각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내시고 파이팅해요.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軍 복무 중 작품 홍보? 박보검, '군내 영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모르는 인기…
기사이미지
'연이은 논란 후 자숙' 힘찬 VS '열일 후 입…
기사이미지
'32년의 기다림' 다저스, 탬파베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A 다저스가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월…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