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여자 등록선수 전체 대상 골든에이지 KFA센터 운영

입력2020년 09월 24일(목) 11:02 최종수정2020년 09월 24일(목) 11:02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축구 등록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 골든에이지 KFA센터가 운영된다.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은 KFA가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 축구 강국의 유소년 시스템을 연구해 한국 실정에 맞게 개발한 KFA의 유소년 육성 프로그램으로, 2014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KFA센터는 단계별 육성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단계다. 여자축구 등록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0 골든에이지 여자 KFA센터는 연령대(U-13, U-14, U-15) 별로 나뉘어 각각 연간 3회 운영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연간 1회씩 추가로 진행한다. 또한 지난 해에는 참여 선수가 연령별로 30-40명 정도였으나 이번에는 3회에 걸친 훈련을 통해 연령별 등록선수 전원을 소집함으로써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

현재 KFA에 등록된 여자축구 1종 등록선수는 U-13 119명, U-14 114명, U-15 92명에 불과하다. 현 상황에서는 모든 여자선수를 우수선수로 분류하여, 더 넓은 풀로 선수를 육성하고자 한다.

여자 KFA센터는 여자축구선수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한 체계적인 선수 관리와 육성에 목적을 두고 있다. KFA는 이들 전원을 소집해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돕고, 각 연령별 특화된 훈련을 통해 개인별 선수 육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KFA는 우수 지도자 양성을 위해 골든에이지 여성 지역지도자를 훈련에 참여시켜 여자축구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한다. 더불어 우수한 훈련 인프라와 국제 교류전 참가 기회를 제공해 연령별 대표팀의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1회 훈련 별 전체 인원은 50명 이하이며, 3박 4일씩 진행된다. 여자 KFA센터 훈련은 9월 14일부터 파주NFC에서 시작하여 U-13 1차, 2차 훈련이 종료된 상태다. 훈련이 차례로 이어져 11월 중에 등록선수 전체에 대한 훈련을 마칠 계획이다.

KFA센터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된다. 입소 전 선수 전원 자가 건강 문진표를 작성하고, 유증상자 또는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훈련 참가를 불허한다. 정기적인 발열 검사도 실시하며, 학부모의 파주NFC 본관 입장 및 훈련 참관은 금지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버글로우 코로나19 확진, 최근 '유스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
기사이미지
'리빙 레전드' 방탄소년단, 역사 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또 역사를 썼다. 기…
기사이미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올해 韓 영…
기사이미지
김민종, '가세연' 출연이 경솔했던 이유 [S…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
기사이미지
'1월에 떠나고 싶다' 이강인, 발렌…
기사이미지
이정현, 노마스크 김장모임 뭇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김장철을 맞아 연예인들의 김장 인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