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적 양키스 꽁꽁 묶은 류현진 "오늘 계기로 양키스전 자신감 올라와"

입력2020년 09월 25일(금) 15:33 최종수정2020년 09월 25일(금) 15:33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시즌 5승을 따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포스트시즌 진출에 대한 기쁨과 뉴욕 양키스전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펼쳐진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쾌투 속에 토론토는 양키스를 4-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류현진은 이날 투구로 시즌 5승을 신고한 것은 물론,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2년 연속 2점대 평균자책점을 확정했다.

류현진은 특히 천적으로 군림하던 양키스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을 투구를 펼치며 완벽한 복수를 했다. 포스트시즌에서 다시 만날 가능성이 존재하고 내년 시즌에도 맞대결을 펼쳐야하는 만큼 의미 있는 결과였다.

류현진은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을 통해 "(PS 진출은) 토론토와 계약하면서 기대했던 일이다. 지난해부터 토론토의 젊은 선수들이 성장세를 나타냈고, 올해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승리를 좋아하고, 이기기 위해서 토론토에 온 것"이라며 "내가 등판한 경기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해 정말 기분이 좋다. 평소보다 기쁨이 두 배"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양키스전 호투에 대해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에도 양키스전에서 부진했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호투를 펼친 것은 중요한 일"이라며 "오늘 승리를 계기로 양키스전에 대한 자신감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한편 토론토의 몬토요 감독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 "지금까지 겪은 모든 일, 많은 기복, 그리고 힘든 패배 다음에 따냈던 승리들이 생각났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믿으며 계속해서 뛰었다"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