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X신예은이 써내려간 사랑의 가짓수 ['경우의 수' 첫방]

입력2020년 09월 26일(토) 10:12 최종수정2020년 09월 26일(토) 10:12
신예은 옹성우 / 사진=JTBC 경우의 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말 그대로 청춘들의 '경우의 수'다. 친구가 짝사랑 상대로 변하는 경우, 평범했던 동급생이 절친이 되는 경우 등 다양한 가짓수가 모두 담겼다. 드라마 '경우의 수' 이야기다.

25일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극본 조승희·연출 최성범)이 첫 방송됐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우연(신예은)이 10년 전, 이수(옹성우)에게 사랑에 빠지게 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수는 같은 반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경우연을 각별히 신경 썼다.

그런 이수를 보며 경우연은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꼈다. 그럴 때마다 경우연은 이수에게 "왜 나에게 잘해주냐"고 물었고, 이수는 항상 "거슬려서"라고 답했다. 우정과 사랑 사이, 그 모호한 관계 속에서 두 사람은 더욱 가까워졌고 크리스마스에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수는 크리스마스 데이트를 마치고 경우연에게 "내일 미국으로 유학 간다"고 말했다. 다음 날 경우연은 공항으로 달려가 "몇 년이 걸려도 기다리겠다"며 "나 너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이수는 "너는 내게 친구다.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고 그의 마음을 거절했다.

이수는 미국으로 떠났지만 10년이 흐른 현재까지도 경우연은 이수를 잊지 못했다. 좋아하지 않는 남성들과 무의미한 연애만을 반복했다. 실연을 당하고 친구들과 술자리를 가진 경우연은 술집 밖으로 나가 이수를 그리워했다. 그런 경우연 앞에 이수가 다시 나타나며 새로운 로맨스를 예고했다.
신예은 옹성우 백수민 안은진 / 사진=JTBC 경우의 수

청춘이 겪는 다양한 경우의 수가 담겼다. 그저 로맨스만을 조명하는 것이 아닌 우정까지 다루는 등 다채로운 이야기가 그려졌다. 경우연이 이수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친구 한진주·김영희와 가까워지는 과정 등 청춘이 겪을 법한 이야기였다.

경우연 외 인물들의 서사도 부족하지 않게 채워졌다. 이수는 이혼한 부모로 인해 마음 속에 상처를 지녔다. 28살까지 연애를 하지 못하는 한진주(백수민), 아픈 가족의 병원비를 충당하기 위해 알바를 하는 김영희(안은진)의 이야기도 전해졌다.

10년 전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연출도 관전 포인트다. 미니홈피, PMP, MP3 등의 장치가 등장하며 추억에 젖어들게 했다. 과거로 돌아간 듯한 헤어스타일, 옷차림에서도 섬세한 연출 돋보였다.

배우들의 '케미'와 연기력에도 부족함이 없다. 만화를 뚫고 나온 듯한 옹성우, 신예은은 훈훈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우정과 사랑 사이, 그 애매모호 관계를 연기하는 두 사람은 첫화부터 묘한 설렘을 선사했다.

'경우의 수'는 정통 로맨스물에 가깝다. 최근 포화를 이루는 장르물, 자극적 서사 속 '순수한 사랑'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그래서 잔잔하고, 호불호가 갈릴 여지가 있다. 로맨스물로서의 차별점이나 임팩트를 찾기 어렵기 때문.

그러나 설렘을 안길 '경우의 수'는 여전히 남았다. 경우연이 국내로 돌아온 이수와 재회했고, 또 다른 인물 온준수(김동준)와 또 다른 로맨스를 예고됐다. 과연 '경우의 수'가 청춘들의 다양한 이야기로 뻔하지 않은 로맨스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경우의 수'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끝내기 승리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