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단장 "류현진, 처음 보는 유형의 투수…PS 1차전 선발투수 미정"

입력2020년 09월 26일(토) 10:20 최종수정2020년 09월 26일(토) 10:20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로스 앳킨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단장이 '에이스' 류현진을 향해 극찬을 보내면서도 포스트시즌(PS) 1차전 선발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앳킨스 단장은 26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1차전에 어느 선수를 투입할지는 아직 확실하게 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은 2020시즌 12경기에 등판해 5승2패 평균자책 2.69를 기록하며 에이스로서의 품격을 드러냈다. 팀에서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한 것은 물론, 최다승을 마크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류현진은 특히 25일 양키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을 마크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에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의 공로를 잊지 않으면서도 아직 PS 1차전 선발이 정해진 것은 아니라며 마운드 운영 방안을 숨겼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은 처음 보는 유형의 투수이다. 그보다 더 빠른 구속을 가진 투수는 많지만, 류현진처럼 능숙하게 투구하는 투수를 보지 못했다"며 "그가 없었다면 우리가 어느 위치에 있을지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트시즌 마운드 운영에 대해서는 "PS에서 창의적이고 열린 생각으로 투수진을 운영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방안을 공개하지 않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끝내기 승리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