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오마이걸 매니저 박윤혁 "함께 일한 지 8개월, 주위에서 부러워해" [TV캡처]

입력2020년 09월 27일(일) 00:09 최종수정2020년 09월 27일(일) 00:09
오마이걸 매니저 박윤혁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매니저 박윤혁 씨가 걸그룹 오마이걸의 숨겨진 면모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고은아, 지현우, 오마이걸 승희가 스튜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마이걸 매니저 박윤혁 씨는 "올초부터 오마이걸과 일했으니 8개월 차다. 전 회사에서 아이콘을 담당했고 여자 아이돌은 처음이다. 주변에서 많이 부러워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마이걸에 대해 "오마이걸이 매체에서 청순하게 나오지만, 실제로는 특이한 부분이 많다. 텐션들이 다들 높다. 보시는 분들이 놀라지 않을까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호, 유아는 부모님과 살고 있고, 나머지 멤버 아린, 비니, 미미, 승희는 독립했는데 집을 같이 알아봤다. 각자의 문이 있는 빌라에서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