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FA 보상제도 대상 확대·신인상 기준 변경

입력2020년 09월 28일(월) 15:38 최종수정2020년 09월 28일(월) 15:38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L FA 보상제도 적용 대상이 종전 전년 보수 30위 이내에서, 50위 이내로 확대된다.

KBL은 28일 오전 10시30분 제 26기 정기총회 및 제 26기 제 2차 이사회를 개최했다.

정기총회에서는 제 25기 결산을 심의했으며, 이사회에서는 2020-2021시즌 대회운영요강, FA 보상제도, 신인 선수상 기준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FA 보상 제도는 종전 전년 보수 30위 이내 선수에 한해 시행됐지만, 대상을 확대해 전년 보수 31위에서 40위까지 전년 보수의 100%, 41위부터 50위까지 전년 보수의 50%로 보상 기준을 추가했다. 30위 이내의 선수는 종전과 동일하게 보상선수와 전년보수 50% 혹은 전년보수 200%에서 선택할 수 있다.

2021-2022시즌부터 시행되는 소프트캡 제도와 관련해서는 샐러리캡 초과기 금 부과 기준을 정했다. 초과 구간이 샐러리캡 10% 이하 시 초과금의 30%, 샐러리캡의 10-20% 사이일 경우 초과금의 40%, 샐러리캡의 20%를 초과할 시 초과금의 50%를 납부하기로 했다. 초과 기금은 유소년 농구 발전 기금으로 사용된다.

정규경기 신인 선수상 기준도 변경된다. 종전 해당 시즌 등록 신인 선수에서 약정기간 포함 2년차 선수까지 대상을 확대하되 해당 시즌 출전 가능 경기 1/2 이상(단, 등록시즌 1/2 이상 출전 시 차기 시즌 제외) 출전해야 한다. 해외 리그 경력자의 경우 국적을 미 보유한 선수(아시아쿼터제)는 프로 경력 1시즌 이하(단, 1/2미만 출전)로 제한하며 국적 선수는 국내 신인 드래프트 선발 선수에 한해 신인 선수상 자격이 가능하다.

올 시즌 처음으로 시행된 아시아쿼터제와 관련해 재계약은 FA 자율 협상 기간(15일) 중 원 소속구단과 우선협상으로 진행되며 재계약 금액은 샐러리캡 내 구단 자율이다. 타 구단에서 영입할 시 FA 영입 의향서 제출 기간 中 영입의향서를 제출 하면 된다.

또한 외국선수 교체 횟수 소진과 관련해 교체 횟수 제외 적용 사항은 현행 외국 선수 등록 마감일 전 선수 귀책 사유로 인한 계약 파기, 약물/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선수 자격에 대한 결격 사유가 확인될 시 이외 천재지변, 전염병, 전쟁 등 불가항력 상황에 따른 리그가 중단된 기간 내 선수 의사로 계약이 파기될 경우가 추가됐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불가항력에 의한 리그 일정 변동 시 가이드라인도 정했다. 순위 결정은 정규경기 3R(50%) 이상 진행 시 순위 결정(대회운영요강 순위 결정 방식)이 이루어지고 플레이오프가 진행된다. 단, 3R(50%) 미만 진행 시 취소 시점 기준 순위를 적용(공동 순위 발생 가능)하되 플레이오프는 개최하지 않는다.

이외에도 2020-2021시즌 대회운영요강 및 경기규칙을 승인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끝내기 승리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