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매체의 의구심 "왜 류현진이 1차전 아닌 2차전이야?"

입력2020년 09월 29일(화) 10:02 최종수정2020년 09월 29일(화) 10:02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류현진을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 선발투수로 결정한 것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류현진을 필승 카드로 활용하기 위해 2차전 선발투수로 기용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반대편에서는 1차전을 포기한 것이나 다름 없는 결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토론토 선의 칼럼니스트 스티브 시몬스는 29일(한국시각) "왜 토론토는 에이스 류현진을 1차전 선발투수로 내보내지 않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류현진을 2차전에 투입하기로 결정한 찰리 몬토요 감독을 비판했다.

시몬스는 "몬툐요 감독은 (류현진을 2차전에 기용하는) 자신과 토론토 프런트가 창의적이라고 주장했지만, 그들은 창의적이기보다 미쳤다"고 비판했다.

시몬스가 몬토요 감독을 비판한 이유는 3전2선승제인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1차전을 버리고 간다는 판단이 무리수라는 것이다.

그는 "토론토는 올 시즌 류현진이 등판한 12경기 중 9경기에서 이겼다. 류현진을 1차전에서 투입하는 것이 1차전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라면서 "1차전에서 패하면 시리즈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주장했다.

또한 류현진 대신 맷 슈메이커에게 1차전 선발투수를 맡긴 것에 대해서는 "토론토는 슈메이커가 등판한 6경기 중 2경기에서만 승리했다. 또 슈메이커는 탬파베이를 상대로 9이닝 동안 5자책점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시몬스는 또 "류현진이 2차전에서 승리하기를 바라며 첫 경기를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류현진의 2차전 기용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가운데, 토론토의 승부수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끝내기 승리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