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농구사랑' 박진영, NBA 파이널 특별 게스트 출연…"정말 설레고 행복해"

입력2020년 09월 29일(화) 16:11 최종수정2020년 09월 29일(화) 16:11
박진영 / SPOTV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연예계의 소문난 농구 마니아 박진영이 19-20 NBA 파이널에 특별 게스트로 나선다. 본인의 SNS에 '30년 가까이 농구를 봐왔다'고 언급할 만큼 각별한 농구 사랑을 자랑하는 박진영은 지난 2016, 2017년에도 파이널 중계 때 시청자들을 찾아 호평 받은 바 있다.

박진영은 오는 3일 토요일 오전 9시 55분에 개최되는 19-20 NBA 파이널 2차전 중계를 맡을 예정이다. 해당 경기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생중계되며, PC, 모바일을 통한 시청은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박진영은 이번 파이널 특별 게스트 출격에 앞서 "NBA를 사랑하는 친구들과 함께 보는 기분"이라면서 "정말 설레고 행복하다"고 밝혀 '찐팬'의 면모를 나타냈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중계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팬 입장에서 솔직하게 느끼는 감정을 말하면서 함께 즐기고 싶다"고 밝혀 시청자들 또한 두 배로 즐거울 것으로 전망된다.

박진영은 어떻게 NBA에 빠지게 됐을까. 박진영은 "나에게는 음악도 농구도 MJ 때문"이라는 답변을 했다. "음악은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농구는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이라며 마이클 조던에게 반해 NBA 팬이 됐음을 밝힌 것이다.

이번 2차전 중계를 함께 할 김명정 캐스터 또한 팬들 사이에서 'MJ'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어 그 인연에 관심이 쏠린다. 이외에 가장 좋아하는 현역 선수로는 카와이 레너드를 선택했다. 그 이유로 과묵한 성격과 안정된 기량, 꾸준한 성장, 두둑한 배짱에 어려운 환경을 이겨냈다는 점까지 언급하며 풍부한 NBA 지식을 자랑했다.

이번 시즌 파이널에서 만나는 두 팀은 마이애미와 LA 레이커스. 둘 중 어느 팀을 더 응원하냐는 질문에는 "함께 중계할 캐스터, 해설에게만 몰래 말하겠다"라고 답하며 '30년 NBA 팬'의 예상에 더욱 관심이 모인다. 각각 6년, 10년 만에 파이널 무대를 밟은 마이애미와 LA 레이커스 중 짜릿한 우승을 차지할 팀은 어느 쪽이 될까.

박진영이 출격하는 2차전은 물론 NBA 파이널 모든 경기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등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중계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시청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