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L 가을야구 데뷔전서 3.2이닝 3실점…승리 불발

입력2020년 10월 01일(목) 09:44 최종수정2020년 10월 01일(목) 09:44
김광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생애 처음으로 치른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데뷔전에서 아쉬운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선승제) 1차전에 선발 등판해 3.2이닝 5피안타 2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잭 플래허티, 애덤 웨인라이트를 제치고 포스트시즌 1선발 중책을 맡은 김광현은 타선의 도움으로 6점 지원을 받았지만,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오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김광현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실점했다. 1회말 선두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매니 마차도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아 무사 1,3루에 놓였다. 다음 타자 에릭 호스머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1점을 내줬다.

이후 윌 마이어스를 헛스윙 삼진, 토미 팜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위기를 계속해서 이어졌다. 2회말 첫 타자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중전 3루타를 맞은 뒤 후속 오스틴 놀라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또 1점을 내줬다. 그러나 쥬릭슨 프로파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김광현은 트렌트 그리샴을 2루 땅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3회말 김광현은 선두타자 타티스 주니어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의 호수비로 마차도를 잡아냈고 호스머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마이어스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해 2사 1,3루에 처한 김광현은 팜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또 실점했다. 후속 크로넨워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김광현은 4회말 선두타자 놀라를 3구 삼진으로 솎아냈다. 다음 타자 프로파를 3루 땅볼로 잡았지만, 그리샴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김광현의 역할은 여기까지였다.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김광현을 대신해 라이언 헬슬리를 내세웠다. 헬슬리는 타티스 주니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김광현의 추가 실점을 막았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