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이닝 7실점 부진' 류현진 "실투 장타로 연결돼 아쉬워…내년에도 이기는 경기할 것"

입력2020년 10월 01일(목) 10:52 최종수정2020년 10월 01일(목) 10:52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장타를 억제하지 못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을 위기에서 구하지 못한 채 고개를 떨궜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시리즈 탬파베이 레이스와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2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4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를 밟은 토론토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패하면서 디비전시리즈(ALDS) 진출에 실패했다. 2승(무패)으로 ALDS에 오른 탬파베이는 오는 6일부터 뉴욕 양키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승자와 맞붙는다.

2차전에 선발 등판한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은 단 2이닝 만에 무너졌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마이클 브로소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후속 랜디 아로자네나와 브랜든 로우에게 연속 안타를 얻어맞아 1사 1,3루에 놓였다. 얀디 디아즈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류현진은 계속된 2사 1,3루에서 매뉴얼 마르고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이어 헌터 렌프로를 땅볼로 처리했지만, 유격수 보 비셋의 1루 송구가 높게 들어가면서 2사 만루 위기에 처했다. 다행히 윌리 아다메스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위기는 2회에도 이어졌다. 류현진은 첫 타자 캐빈 키어마이어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후속 마이크 주니노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브로소를 삼진으로 잡아낸 류현진은 아로자네라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았고, 디아즈에게 볼넷을 던져 2사 1,2루에 놓였다.

이어 마르고를 땅볼로 유도했으나, 또다시 유격수 비셋의 실책으로 2사 만루로 이어졌다. 류현진은 렌프로에게 왼쪽 담장 넘어가는 만루 홈런을 얻어 맞으며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토론토는 2-8로 져 시리즈 전적 2패로 탈락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매체와 화상 인터뷰에서 "구속은 시속 1-2마일 정도 덜 나왔지만, 실투가 나왔다. 실투가 장타로 연결됐고, 초반에 모든 변화구가 안타로 이어지면서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 가지 구종을 맞은 게 아니다. 장타를 억제했어야 했는데 그게 안 돼서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며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 전혀 아쉬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류현진은 이적 후 첫 1년을 정리해달라는 질문에는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 코칭스태프, 팀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며 "경기 수도 줄고 미국에서 나올까 말까 한 1년이었다"고 답했다.

끝으로 "포스트시즌 두 경기 전까지 선수들이 홈구장도 없는 상황에서 잘 견뎌내고 잘 해냈다"며 "제구가 안 되는 날 장타를 맞이 맞기는 했지만 그런 경기를 빼곤 올해 잘 지나간 것 같다. 내년에도 항상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철구의 망신, 박미선 분노→홍록기 사칭 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BJ 철구의 도 넘은 외모 …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