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윤병웅 기록위원, 3000경기 출장 달성 눈앞

입력2020년 10월 03일(토) 10:12 최종수정2020년 10월 03일(토) 10:12
사진=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 윤병웅 기록위원이 KBO 리그 역대 3번째 기록위원 3000경기 출장에 단 1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올해로 31년째 KBO 공식 기록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윤병웅 기록위원은 1990년 9월27일 인천에서 열린 태평양과 삼성의 경기에서 KBO 리그 공식 기록위원으로 첫 출장했다.

이후 2000년 7월16일 수원에서 열린 해태-현대전에서 1000경기, 2008년 6월24일 잠실 우리-두산전에서 2000경기, 2017년 4월14일 대전 SK-한화전에서 25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KBO 리그에서 3000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한 기록위원은 이종훈, 김태선 위원 등 단 2명에 불과하며, 윤병웅 기록위원은 오늘(3일) 사직에서 열리는 한화와 롯데의 경기에서 역대 3번째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KBO는 표창 규정에 의거해 윤병웅 기록위원에게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J 철구, 박미선 비하 공개 사과…삐딱한 자…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