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골 1도움' 토트넘, 맨유에 6-1 대승

입력2020년 10월 05일(월) 06:47 최종수정2020년 10월 05일(월) 06:47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부상에서 깜짝 복귀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골 1도움 활약을 펼치며 팀의 대승을 견인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승1무1패(승점 7)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6위로 도약했다. 반면 맨유는 1승2패(승점 3)로 리그 16위에 머물렀다.

승리의 주역은 손흥민이었다. 지난달 27일 뉴캐슬전에서 부상을 당했던 손흥민은 1주일 만에 그라운드로 돌아와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대승을 이끌었다.

그동안 맨유를 상대로 무득점에 그쳤던 손흥민은 이날 경기를 통해 맨유와의 악연을 끊는데 성공했다. 또한 프리미어리그에서만 6골을 기록,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함께 득점 랭킹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브루노 페르난데스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불과 2분 뒤, 탕귀 은돔벨레의 동점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토트넘은 동점에 만족하지 않았다. 전반 7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돌파하며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기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반격에 당황한 맨유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전반 28분에는 앙토니 마샬이 거친 행동으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까지 겹쳤다.

토트넘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3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어 37분에는 손흥민이 세르쥬 오리에의 크로스를 득점으로 연결하며 4-1로 차이를 벌렸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후반전에도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갔다. 후반 6분 오리에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8분 벤 데이비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34분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골까지 보태며 6-1 대승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