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 되면 월클' 손흥민, PL 득점 공동 선두…내친김에 득점왕까지?

입력2020년 10월 05일(월) 13:21 최종수정2020년 10월 05일(월) 13:56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초반 무서운 페이스로 득점을 몰아치며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함께 득점 공동 선두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4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73분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나기 전까지 2골 1도움을 기록, 팀의 6-1 대승에 일조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칼버트-르윈(6골)과 PL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지난달 2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모습을 감춘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을 입어 3-4주께 회복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였다. 당시 조세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토트넘은 지난 시즌 리그 6위로 마무리하면서 이번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본선에 출전하기 위해 예선전 두 경기와 플레이오프까지 총 3경기, 카라바오컵(리그컵), 리그 일정 등 살인적인 일정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힘든 강행군에도 손흥민은 팀의 에이스답게 지친 기색 없이 승승장구를 거듭했다. 특히 지난달 9월20일 사우샘프턴전에서는 무려 4골을 몰아치며 PL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계속된 풀타임 소화로 과부하가 온 손흥민은 결국 쓰러졌다. 손흥민은 뉴캐슬전 이후 토트넘이 치른 첼시와 리그컵 4라운드(16강), 마카비 하이파와 UEFA UEL 플레이오프에 연달아 결장했다. 선수층이 얇은 데다 해리 케인의 백업 자원도 구하지 못한 토트넘 입장에서는 다른 부상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랄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

기적과도 같은 일이 벌어졌다. 손흥민이 맨유 원정길에 동행한 것. 상황이 급변하자 선발 출전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햄스트링 부상에서 불과 일주일 만에 깜짝 복귀한 손흥민은 팀의 대승과 기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먼저 손흥민은 한국 선수 최초로 유럽 빅리그에서 100골을 넣는 기염을 토했다. 앞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98골을 넣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과 동률을 이뤘던 그는 맨유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한 지난 시즌 30경기 출전해 11골 10도움을 올린 그는 올 시즌 정규시즌 4경기 출장 만에 6골을 넣었다. 지금 페이스라면 지난 2016-2017시즌 한 시즌 리그 최다골인 14골을 넘어설 수 있다.

물론 쉽지만은 않다. 늘 부상에 유의해야 한다. 앞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던 손흥민은 이번 경우에는 그의 말처럼 마법과도 같은 일이 벌어져 금방 복귀했지만 스프린트를 많이 하는 만큼 재발의 위험성도 크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표팀 소집이 어려워져 올해만큼은 몇 차례씩 한국까지 장거리 비행을 해야 하는 일 없이 온전히 팀에만 집중할 수 있는 점은 호재다.

손흥민의 상승세가 일시적 현상이 아닌 시즌 끝까지 이어져 득점왕 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손흥민 9호골' 토트넘, LASK 린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유로파리그 …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