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삼성·롯데, 9일부터 '낙동강 교육리그' 진행

입력2020년 10월 05일(월) 16:39 최종수정2020년 10월 05일(월) 16:48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와 유망주 육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NC와 롯데, 삼성은 오는 9일부터 11월11일까지 낙동강 교육리그를 연다.

교육리그는 퓨처스리그 시즌 종료 후 유망주 중심으로 추가 경기를 열어 이들이 실전 경험을 쌓고 실력을 키우게 하는 기회의 무대다.

NC는 올해 인터리그 폐지 등으로 퓨처스리그 경기 수가 줄면서 당일 경기와 이동이 가능한 롯데, 삼성과 함께 시즌 종료 후 3개 팀의 낙동강 교육리그를 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퓨처스 115경기가 예정됐으나 32경기가 준 83경기만을 소화하게 됨에 따라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다.

NC는 9일 마산야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11월6일 마산 삼성전까지 15경기(롯데전 11경기, 삼성전 4경기)가 예정돼 있다. 롯데는 20경기, 삼성은 13경기를 치른다.

경기 시작은 오후 1시이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무관중으로 열린다. NC는 롯데-삼성과의 낙동강 교육리그 외에 KIA 타이거즈와 4경기를 추가로 할 계획이다.

심선엽 NC 육성팀장은 "지난해부터 롯데와 유망주 성장을 위해 시즌 이후 교류전을 진행했다. 올해는 삼성도 참여하게 돼 유망주의 경기력 분석과 기술보완에 더욱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J 철구, 박미선 비하 공개 사과…삐딱한 자…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