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투런포…팀은 패배

입력2020년 10월 06일(화) 13:19 최종수정2020년 10월 06일(화) 13:19
최지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게릿 콜(뉴욕 양키스)을 상대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천적 관계를 재입증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양키스에 무릎을 꿇었다.

최지만은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5전3선승제) 뉴욕 양키스와의 1차전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최지만은 1-1로 맞선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콜의 빠른 공을 공략하는데 실패하며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은 달랐다. 1-2로 뒤진 4회말 무사 1루에서 다시 한 번 콜을 상대한 최지만은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콜의 3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아치를 그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콜을 상대로 3홈런을 기록했던 최지만은 다시 한 번 콜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입증했다.

이후 최지만은 3-4로 뒤진 5회말 2사 1,3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콜은 볼카운트가 2볼로 몰리자, 승부를 포기하고 고의4구로 최지만을 내보냈다. 그러나 후속타자가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탬파베이는 동점을 만들 기회를 놓쳤다.

최지만은 8회말 한 차례 더 타석에 들어서 양키스 불펜투수 잭 브리튼을 상대했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한편 탬파베이는 양키스에 3-9로 패하며, 1패를 안고 ALDS를 시작하게 됐다.

탬파베이는 선발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5이닝 4실점으로 무너진데다, 랜디 아로자레나와 최지만의 홈런포 외에는 득점에 실패하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양키스 선발투수 콜은 6이닝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애런 저지와 클린트 프레이저, 카일 히가시오카느 솔로포를 쏘아 올렸고,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만루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