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 003 출격' 김은수 "화끈하게 싸우겠다"

입력2020년 10월 08일(목) 11:30 최종수정2020년 10월 08일(목) 11:30
사진=로드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힘과 펀치를 느끼게 될 것이다"

김은수(37, 위너스멀티짐/팀루츠)가 ARC 003에서 대결하는 상대 오일학(18, 팀 스트롱울프)에게 전하는 말이다.

김은수는 오는 17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는 ARC 003에서 오일학과 맞붙는다.

두 파이터의 대결은 최근 성사됐다. ARC 003이 8월29일 열릴 예정이었다가 코로나19로 연기되며 오일학의 상대였던 박정교가 그 사이 부상을 당하면서다. 오일학의 상대 자리가 공석이 된 것을 알며 김은수는 경기 출전을 원했고, 결국 오일학의 상대로 ARC 003에 출전하게 됐다.

경기 출전에 대해 김은수는 "시합을 한다는 것 자체가 기회다. 시합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강해 출전하게 됐다. 체육관을 운영하면서도 운동을 꾸준히 했었는데, '연습하는 게 실전에서 잘 될까?'라는 궁금증도 생겨서 확인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은수의 상대인 오일학은 고등학교 3학년의 어린 파이터다. 나이는 어리지만 패기를 앞세워 ROAD FC 무대에서 상대와 난타전을 벌여왔다. 현재까지 2전 2승을 거둬 주목받고 있다.

"솔직히 부담스럽다"며 운을 뗀 김은수는 "무조건 이기려고 출전하지만 체육관 관장이니까 졌을 때의 후폭풍은 어마어마하다. 경기하는 걸 봤는데 겁도 없고, 화끈하게 하고 빠르다"며 오일학의 실력을 칭찬했다.

상대가 화끈하게 싸우는 만큼 김은수도 화끈하게 싸우는 게 목표다. 마침 ARC 룰 자체가 화끈하게 경기하는 걸 지향하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 모든 걸 보여줄 생각이다.

김은수는 "ARC 룰이 화끈하게 싸우라고 만들어진 거니까 화끈하게 하겠다. 어차피 케이지에 올라가면 나이와 상관없이 선수 대 선수로 싸우는 거다. 내가 죽든 상대가 죽든 전사로 화끈하게 싸우겠다. 상대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힘과 펀치를 느끼게 될 것"이라며 난타전을 예고했다.

이어 "주위 사람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고 살았다. 내가 할 수 있는 일 중에 가장 큰 일은 시합이다. 승리로 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아내에게도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작년에 못 가져간 승리 트로피 이번에 가져가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