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호 결승타' 한화, 3연승+탈꼴찌 눈앞…키움 4위 추락

입력2020년 10월 09일(금) 20:32 최종수정2020년 10월 09일(금) 20:32
정진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한화 이글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한화는 9일 오후 5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홈경기에서 7-6으로 이겼다.

이로써 3연승을 거둔 한화는 시즌 42승2무85패를 기록하며 꼴찌 탈출을 눈앞에 뒀다. 키움은 74승1무59패로 4위로 추락했다.

한화의 선발투수 장시환은 4이닝 3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5볼넷 6실점(5자책)으로 무너졌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겨우 면했다. 김민하가 2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키움 선발 윤정현은 5이닝 5피안타 2탈삼진 1볼넷 4실점(3자책)으로 부진했다. 허정협이 1안타(1홈런) 2타점으로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경기 초반 양 팀은 타격전을 벌였다.

먼저 키움은 2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허정협의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한화는 곧바로 2회말 무사 1,2루에서 송광민의 적시 2루타로 1점, 김민하의 1타점 좌전 안타로 1점, 강경학 타석에서 포일로 또 1점을 추가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후속 이용규의 적시타로 또 1점 추가했다.

키움은 3회초 1점을 만회했으나, 한화가 3회말 2점을 따내면서 다시 격차를 벌렸다.

키움은 물러서지 않았다. 4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서건창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2점을 뽑아냈고, 이정후의 진루타로 또 1점을 추가하며 6-6 균형을 맞췄다.

한화의 뒷심이 매서웠다. 한화는 6회말 2사 1,3루에서 정진호의 적시타로 승기를 잡았다.

한화는 강재민(1이닝), 김진영(1이닝), 정우람(1이닝)을 차례로 등판시켜 키움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한화의 역전승으로 마무리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