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경·이주용·이영재 연속골' 벤투호, 김학범호 3-0 완파(종합)

입력2020년 10월 12일(월) 21:54 최종수정2020년 10월 12일(월) 21:54
벤투호 / 사진=방규현 기자
[고양=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벤투호가 김학범호를 따돌리고 스페셜 매치서 대역전승을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대표팀과 스페셜 매치 2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1,2차전 합계 3-2로 승리한 벤투호는 1억 원 기부의 승자로 남았다.

초반부터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벤투호가 전반 5분 후방에서 길게 찔러준 패스를 받은 김인성이 상대 페널티 박스로 침투하며 컷백을 시도했다. 뒤이어 침투한 이동경이 오른발 슈팅으로 그대로 밀어넣어 골망을 흔들었지만, 김인성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김학범호도 전반 7분 페널티 박스 왼쪽 부근에서 얻어낸 김대원의 프리킥을 조규성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조현우 골키퍼 품에 안겼다.

벤투호는 전반 10분 김태환이 오버래핑하며 골문을 향해 크로스를 시도했다. 김인성이 뒤에서 뛰어 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위로 뜨고 말았다.

전반 23분 이유현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조현우 선방에 막혔다.

벤투호의 공세가 매서웠다. 전반 31분 주세종의 코너킥에 이은 권경원의 헤더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이어 전반 33분 주세종의 프리킥 이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권경원의 헤딩 슈팅이 골대 상단을 강타했다.

이후에도 양 팀은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전반전을 0-0으로 맞선 채 마무리했다.

김학범호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 3장을 사용했다. 정승원과 조규성, 이광연을 빼고 엄원상과 오세훈, 안찬기를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선제골은 벤투호에서 터졌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벤투호는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9분 역습 상황에서 상대 수비 실수를 가로챈 이동준이 넘어질 듯 이동경에게 패스를 건넸다. 이동경이 가볍게 밀어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벤투호의 뒷심이 강했다. 벤투호는 후반 교체 투입된 이주용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추가시간 이영재의 쐐기골로 승기를 잡았다. 남은 시간 리드를 잘 지켜낸 벤투호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버글로우 코로나19 확진, 최근 '유스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
기사이미지
영화계, 제작부터 홍보까지 비상등…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연예계가 비상이다. 드라마부터 가요계…
기사이미지
'수능 D-1' 유선호·한초원→위키미…
기사이미지
KBS·TBS, 직원→프로그램 방송가 덮친 코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가에서 연일 신종 코…
기사이미지
이대호의 해명 "판공비 증액은 회장…
기사이미지
"무소유 아닌 풀소유?"…혜민스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혜민스님이 남산뷰 자택에 이어 미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