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뒤가 더 궁금한" 위클리, '지그재그'로 전할 해피 에너지 [종합]

입력2020년 10월 13일(화) 14:02 최종수정2020년 10월 13일(화) 15:20
위클리 /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위클리가 해피 에너지를 가득 담은 '지그재그'로 돌아왔다.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의 두 번째 미니앨범 '위 캔(We can)'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13일 진행됐다.

위클리는 지난 6월 30일 '태그 미'로 데뷔한 후 3개월 여 만에 컴백했다. 이수진은 "저희가 이 자리에서 데뷔를 했던 게 어저께 같고 꿈만 같은데 벌써 2집으로 돌아왔다. 초고속으로 나올 수 있게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팬분들이 기다려주신 덕분에 나올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재희는 "데뷔 때와는 또 다른 설레는 기분을 느끼고 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위클리만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에너제틱하게 활동할 테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특히 위클리는 데뷔 직후 2020년 신인 걸그룹 데뷔팀 중 최다 음반 판매량을 달성하며 '슈퍼 루키'로 자리잡았다. 먼데이는 "데뷔 활동 때 많은 분들께서 잘 봐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행복하게 활동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멋진 퍼포먼스로 찾아뵐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조아 역시 "위클리 모두가 데뷔 앨범을 통해서 많이 배우고 경험도 많이 했다. 이번 활동을 비롯해서 앞으로 해나갈 활동을 통해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된 '위 캔'은 앞으로의 '매일'이 더 기대되는 위클리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신보다. 신지윤은 "저번 앨범 '위 아'가 매일매일을 쌓아 일주일을 완성한 위클리의 밝고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린 앨범이었다면 이번 '위 캔'은 매일매일 성장을 거듭해 내일, 일주일 뒤가 더 궁금해지게 만드는 앨범이다.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위클리 /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위 캔'에는 타이틀 곡 '지그재그'를 포함해 총 5개 신곡이 수록됐다. 특히 멤버 신지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위클리만의 감성을 완성했다. 이재희는 "멤버들이 참여한 게 기억이 남는다"면서 "작사 작곡에 참여한 지윤 언니도 있고 앨범에 들어가는 스티커와 뒷 배경에 있는 그림들도 저희가 그린 거다. 안에 있는 메시지 카드도 저희가 직접 작성한 게 특별한 추억이 됐다. 위클리가 다같이 만든 앨범이라 그런지 뿌듯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지그재그'는 10대들의 통통 튀는 성장 스토리를 리드미컬한 사운드 속에 녹인 댄스 넘버다. '어디로 튈지 이젠 나도 몰라' '매일매일 롤러코스터'라는 가사처럼 경쾌하고 생기발랄한 매력을 담아냈다.

이수진은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는 시기인데 저희의 밝은 에너지가 담긴 노래를 들으시고 조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퍼포먼스도 눈길을 끈다. '태그 미' 활동 당시 '책상'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은 위클리는 이번엔 대형 '큐브상자'를 활용한 '큐브' 퍼포먼스를 공개해 위클리만의 차별화된 무대를 연출했다.

박소은은 "저희에게 '퍼포먼스 맛집'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다. 이번에도 퍼포먼스에 중점을 뒀다. 데뷔 앨범 때 책상을 활용했다면 이번앨범에서는 큐브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지한은 "처음 큐브 안무 시안을 봤을 때 신기하고 멋있기도 하면서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됐다. 안무를 배우고 연습해가는 과정이 굉장히 재밌었다"고 떠올렸고, 이수진은 "처음에 안무를 배우고 나서 음악을 틀고 굴리는 순간 박자에 맞춰서 돌아가는 큐브들이 소름 돋고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활동 목표도 전했다. 지한은 "데뷔 때처럼 이번 활동을 통해서도 밝고 건강한 위클리만의 해피 에너지를 전달해드리고 싶다. 더욱 행복한 긍정 에너지를 드리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위클리는 "저희를 좀 더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아직 팬분들을 본 적이 없다. 코로나19 상황이 끝난다면 직접 만나서 무대를 부여드리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