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수상소감, 정치적 왜곡으로 몰매 [ST이슈]

입력2020년 10월 13일(화) 17:16 최종수정2020년 10월 13일(화) 17:16
방탄소년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한국 연예인들이 중국 누리꾼들의 몰매를 맞고 있다. 한국 연예인들의 발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며 검열하는 이들로 인해 국내 반중 정서가 커져가는 중이다. 외신의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그룹 방탄소년단은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다. 해당 자리에서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은 '두 나라가 겪은 고난과 희생'이라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았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한국 전쟁 당시 희생된 중국 군인들을 무시했다는 것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각종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고 맹비난에 나섰다. 또 "방탄소년단이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의 역사를 잘 알지 못한 채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으며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며 격앙된 반응을 드러냈다.

중국 현지 언론 역시 방탄소년단을 향한 비판을 서슴지 않았다. 중국 민족적 색채가 강한 언론으로 알려진 환국시보는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방탄소년단을 깎아내렸다. 이에 여론은 더욱 거세지며 중국 내 방탄소년단 광고들이 내려가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전세계적으로 중국 누리꾼들의 무분별한 비판을 향한 지적이 이어졌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중국 누리꾼들이 방탄소년단의 악의 없는 발언을 공격한다. 방탄소년단은 도발보다는 진심 어린 포용성으로 잘 알려진 보이 밴드다. 중국 누리꾼들은 지체없이 방탄소년단을 공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같은 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역시 중국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가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에 희생된 사례가 발생했다고 보도하며 방탄소년단 관련 논란을 언급했다.

국내 여론에도 불이 붙었다. 중국 누리꾼들의 한국 연예인 비판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에 반중 감정까지 거세진 상황이다.
이효리 / 사진=MBC 놀면 뭐하니

9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가 예명을 정하다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효리가 새로운 예명을 두고 중국 활동을 언급하며 "마오 어때?"라고 물은 장면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중국 시청자들은 전 국가 주석인 마오쩌둥을 희화화한 것이 아니냐며 비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놀면 뭐하니?' 측은 "방송 중 출연자인 이효리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며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중국 팬들은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인신 모독을 일삼으며 원색적인 비판을 던졌으며 결국 일련 상의 이유로 이효리는 SNS를 폐쇄했다.

이처럼 양국의 누리꾼 사이에서 반발이 크게 일어난 만큼 자칫 국가적 갈등으로 빚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수상 소감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일부 누리꾼들의 몰지각한 행동이 확산되며 전세계적으로 우려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