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정운찬 총재, 연임 의사 없다…정지택 전 두산 구단주대행 추천

입력2020년 10월 13일(화) 19:02 최종수정2020년 10월 13일(화) 19:02
정운찬 총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정운찬 KBO 총재가 오는 12월 임기 만료 후 총재직에서 물러난다. 차기 총재로는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대행이 추천됐다.

KBO는 13일 오후 4시 서울 도곡동 KBO 컨퍼런스룸에서 2020년 KBO 제5차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차기 총재 선출 건이 논의됐다. 오는 12월말 임기 만료를 앞둔 KBO 정운찬 총재가 연임 의사가 없음을 밝힘에 따라, KBO 이사회는 차기 총재로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대행을 총회에 추천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또한 KBO는 2020 KBO 포스트시즌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J 철구, 박미선 비하 공개 사과…삐딱한 자…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