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정배우, 로건 추정 남성 노출 사진 유포 논란 '비난 폭주'

입력2020년 10월 15일(목) 07:40 최종수정2020년 10월 15일(목) 07:40
정배우 / 사진=정배우 유튜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로건 추정 남성의 노출 사진을 공개해 논란에 휩싸였다.

유튜버 정배우는 15일 진행된 라이브 방송 중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찍힌 것이라며 한 남성의 사진을 공개했다. 중요 부위는 가렸으나, 얼굴과 상의를 탈의한 신체 일부는 그대로 공개됐다.

정배우는 사진 속 남성이 로건이라고 주장하며,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송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몸캠 피싱 피해자의 사진을 함부로 공개했다는 지적과 함께 선을 넘었다는 비난이 잇따랐다. 정배우는 "중요 부위가 모자이크 됐는데 뭐가 유출이고 음란물이고 성착취냐"고 반박했다.

앞서 정배우는 유튜브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고 주장하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