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란, 이근+로건·정은주 향한 연이은 폭로에 "죽기를 원하나" [종합]

입력2020년 10월 15일(목) 08:00 최종수정2020년 10월 15일(목) 08:36
가짜사나이2 / 사진=김계란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유튜버 김계란이 웹예능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을 둘러싼 연이은 논란에 짧은 심경을 밝혔다.

앞서 기자 출신 연예 콘텐츠 유튜버는 이근이 UN 경력 위조 주장과 함께 그가 성폭력 전과자라고 추가 폭로해 큰 논란을 가져왔다.

이에 이근은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르다.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UN 경력 위조 주장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어 성폭력 전과에 대해서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이다. 처벌을 받은 적 있다.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면서도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다.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제 스스로의 양심에 비추어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라고 해명했다.

이근 대위는 해당 연예 콘텐츠 유튜버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사진=김계란 인스타그램

유튜버 정배우도 '가짜사나이2' 교관인 로건, 정은주에 대한 폭로에 나섰다. 정배우는 "정은주 교관 전 여자친구분이 폭로를 했다"며 "UDT 대원들과 함께 불법 퇴폐업소를 다니며 초대남이라는 이상한 행동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은주가 로건에게 퇴폐업소를 가자고 제안하고, 로건(김준영)이 이를 승낙하는 내용이 담긴 동기들의 카카오톡 캡처를 공개하고,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와 전화 통화도 진행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정배우는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한 남성의 나체 사진까지 공개했다. 중요 부위는 모자이크 처리됐으나 얼굴과 상의를 탈의한 신체 일부는 그대로 공개됐다.

정배우는 사진 속 남성이 로건이라고 주장하며,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몸캠 피싱 피해자의 영상을 유출했다며 선을 넘었다는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정배우는 "중요 부위가 모자이크 됐는데 뭐가 유출이고 음란물이고 성착취냐. 이 사람들은 일반인이 아닌 공인이다"라고 반박했다.

해당 생방송 직후 '가짜사나이' 시리즈를 제작한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김계란은 자신의 SNS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 걸까"라고 적으며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버글로우 코로나19 확진, 최근 '유스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
기사이미지
영화계, 제작부터 홍보까지 비상등…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연예계가 비상이다. 드라마부터 가요계…
기사이미지
'수능 D-1' 유선호·한초원→위키미…
기사이미지
KBS·TBS, 직원→프로그램 방송가 덮친 코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가에서 연일 신종 코…
기사이미지
이대호의 해명 "판공비 증액은 회장…
기사이미지
"무소유 아닌 풀소유?"…혜민스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혜민스님이 남산뷰 자택에 이어 미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