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12년 만에 WS 진출…최지만 멀티히트+3출루 맹활약

입력2020년 10월 18일(일) 13:28 최종수정2020년 10월 18일(일) 13:28
최지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끝판 승부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꺾고 월드시리즈(WS·7전4선승제)에 진출했다.

탬파베이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휴스턴과 7차전에서 4-2로 이겼다.

1-3차전에서 3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4-6차전을 내리 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으나, 마지막 7차전에서 승리하며 지난 2008년 이후 12년 만에 WS 티켓을 따냈다. 탬파베이는 LA 다저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선승제 승자와 WS에서 맞붙는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지만은 탬파베이의 5번 타자 겸 1루수고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탬파베이의 선발투수 찰리 모튼은 5.2이닝 2피안타 6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랜디 아로자레나와 마크 주니노가 각각 1안타(1홈런)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선취점은 탬파베이의 몫이었다. 탬파베이는 1회말 1사 1루에서 아로자레나의 가운데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2회말에는 1사 후 주니노의 솔로 홈런으로 1점 더 달아났다.

탬파베이는 6회말 선두타자 최지만이 중전 안타로 1루를 밟은 뒤 윌리 아다메스의 볼넷으로 2루까지 진출했다. 이어 조이 웬들의 우익수 뜬공 타구 때 3루로 태그업 한 최지만은 주니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득점까지 성공했다.

휴스턴은 8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으나, 더 이상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탬파베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