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승' 김효주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서 우승해 기쁘다"

입력2020년 10월 18일(일) 17:43 최종수정2020년 10월 18일(일) 17:43
김효주 / 사진=방규현 기자
[이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6년 만에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김효주가 소감을 전했다.

김효주는 18일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6702야드)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던 김효주는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김효주는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올해 우승 1회가 목표였는데, 2번이나 우승을 했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는 역대급 난코스에서 펼쳐졌다. 언더파 스코어로 대회를 마친 선수가 단 2명(김효주, 고진영)에 불과할 정도였다. 하지만 김효주는 1-3라운드에서 60대 타수를 기록하며 무려 10타나 앞선 채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다. 마지막 날의 부진이 다소 아쉬웠지만, 우승을 확정짓는데는 무리가 없었다.

김효주는 "마지막 날까지 좋은 성적으로 끝내 기분 좋게 우승을 만끽하고 싶었는데, 마지막 날 성적이 마음에 안든다"면서 "더 멋지고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10타 차가 나서 (오히려) 긴장을 한 것 같다. 타수 차이가 너무 많이 나다보니 편안하지 않았다.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우승할 때보다 오늘 더 긴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효주에게 이번 우승은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준우승의 아픔을 씻는 우승이기도 하다. 김효주는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을 허용하며 2위에 머문 아픈 기억이 있었다. 김효주는 "지난해에도 메이저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골프 치면서 (그때 만큼) 울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었다"면서 "그 아픔을 씻은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효주는 상금 랭킹 1위,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평균타수는 이미 1위였다. 이 기세라면 2014년 4관왕(상금, 대상, 다승, 평균타수)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도 꿈이 아니다.

김효주는 "최저타수상은 계속 욕심이 나는 타이틀이다. 그런데 나머지도 욕심을 내면 너무하지 않나 싶다"고 웃은 뒤 "물론 (4관왕을) 했으면 좋겠다. 반반으로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김효주는 현재 세계랭킹 11위(한국선수 중 5위)에 자리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랭킹 포인트를 더 쌓으면서 세계랭킹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은 기간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도쿄 올림픽 출전도 노려볼 수 있다. 다만 김효주는 "올림픽을 생각하고 있다면 초조할 것 같다. 하지만 나는 골프를 좋아해서 치는 스타일이다. 그 부분은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