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아나운서 "친형 배성재 언니라고 불러, 평소에는 생사 확인만"(집사부일체) [TV캡처]

입력2020년 10월 18일(일) 19:46 최종수정2020년 10월 18일(일) 19:46
배성재, 배성우 / 사진=SBS 집사부일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성재 아나운서가 친형 배성우의 예능감을 걱정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배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성우의 친동생 배성우와 화상 전화 통화를 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형님 나왔다"는 말에 "진짜 칙칙하다"고 독설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성재는 "분량이 안 나올까봐 방송국 놈으로서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

배성우는 "가족 걱정을 해야지, 회사 걱정을 하면 어떡하냐"고 타박했다.

배성재는 "평소에 서로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 아니다. 생사 확인만 하는 정도"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배성재는 배성우의 평소 모습에 대해 "평소 TV 보고 영화 보고 가밪기 방에 들어가서 시나리오 웅얼거리는 경우가 많다"고 털어놨다.

배성재는 배성우를 평소 언니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한글을 좋아하시는데 순우리말로 형제, 자매 다 언니라고 부를 수 있다고 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성재는 "밖에서 언니라고 부르면 사람들이 놀려서 밖에서 어니라고 안 부른 건 수십 년이 지났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