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예지 수준급 보컬에도 1표차로 탈락 "윤상 뮤즈되기가 목표" [TV캡처]

입력2020년 10월 18일(일) 20:30 최종수정2020년 10월 18일(일) 20:30
예지 /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복면가왕' 다이너마이트가 래퍼 출신 가수 예지로 드러났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3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8인의 새로운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로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 대결 무대가 펼쳐졌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열창했다. 암모나이트는 안정감 있는 가운데 자유로운 보컬을, 다이너마이트는 정확한 리듬감과 상큼한 보컬로 청중을 몰입시켰다.

승자는 단 한 표 차로 암모나이트가 됐다.

아쉽게 패한 다이너마이트는 예지였다. 예지는 마지막 곡으로 이하이의 '로즈(ROSE)'를 열창했다.

예지는 “윤상의 뮤즈되기가 목표다"며 "아이유와 ‘나만 몰랐던 이야기’ 작업을 했는데 그 노래를 좋아해서 꼭 작업을 해보고 싶은 행운의 기회가 있길 바랐다”며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