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보답하고파 "'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김희재, 무대로 전할 감동 [종합]

입력2020년 10월 19일(월) 15:27 최종수정2020년 10월 19일(월) 15:27
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열정 어린 콘서트 실황 중계와 '실친 케미'가 담겨질 '미스터트롯: 더 무비'가 팬들을 만난다.

19일 영화 '미스터트롯: 더 무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서울 공연 실황을 중심으로 방송에서는 다 보여주지 못했던 TOP6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콘서트 무비다.

올해를 돌아보던 임영웅은 "콘서트가 즐겁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함께 자리한 영탁은 "개인적으로 2020년이 365일이 아니라 365분으로 느껴졌다. 너무 빨리 지나갔다. 그 사이에 정말 많은 추억이 생겼다. 아쉬웠던 건 조금 더 가까이 팬들을 만나지 못한 것이다. 내년에는 더 많은 곳에서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정동원은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서울 콘서트와 마찬가지로 소리를 지르면 안 된다. 박수만 쳐야 한다"며 엉뚱한 대답을 내놓았다. 이에 임영웅은 "동원이가 요즘 사춘기"라면서 "저희들의 실제 모습이 많이 담겨 있다. 팬들이 그런 모습을 보며 재밌을 것 같다. 그간 보지 못했던 저희의 실제 모습"이라며 대신 설명했다. 그러자 영탁은 "저희가 카메라를 잊고 산다. 저희의 '찐 모습'을 볼 수 있다"면서 말을 보탰다.

그런가 하면 콘서트 당시를 추억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서울 콘서트에서 선보였던 인생 노래에 대해 임영웅은 "'미스터트롯'에서 불렀던 모든 노래가 제 인생 노래다. 저는 그 중에서 노사연의 '바램'이 가장 인생 곡"이라며 즉석에서 한 소절을 불렀다. 뒤이어 영탁은 "강진의 '막걸리 한 잔'이 가수 영탁으로 하여금 도약할 수 있게 된 기회가 됐다. 한 곡 더 보태자면 '찐이야'라는 곡을 얻게 됐다. 앞으로 가수로 잘 걸어갈 수 있는 힘을 준 곡"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찬원 역시 첫 경연곡인 '진또배기'를 인생곡으로 뽑았다. 그는 "선생님이 몇년 전 작고하셨다. 이후 가족 분들이 감사하다고 연락을 주셔서 더욱 뜻 깊게 남았다"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 사진=TV조선 제공

◆'서로가 서로에게' TOP6 멤버들의 의리

'미스터트롯' 경연부터 종영 후 현재까지 함께 활동 중인 만큼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 먼저 임영웅은 영탁을 '찐'이라 불렀다. 영탁은 이찬원을 두고 '운명의 동생', 이찬원은 정동원에 대해 '이대로 커줘', 정동원은 장민호에게 '환상의 케미'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어 장민호는 김희재에게 '끝없는 보물', 김희재는 임영웅에게 '나의 자신감'이라며 끈끈한 유대감을 보였다.

특히 정동원은 인생 곡에 대해 '미스터트롯' 경연 중 장민호와 했던 '파트너'를 꼽으며 삼촌 조카 '케미'를 전했다. 정동원은 "'파트너'가 저와 장민호의 애틋한 우정을 만들어줬다. 진짜 삼촌과 조카로 만들어준 곡이다. 또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다. 그래서 더욱 기억에 남는다"며 말했다.

뒤이어 장민호도 '파트너'를 인생곡으로 꼽으며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준결승에 정동원과 연습을 했던 과정이 한 순간도 잊혀지지 않는다. 처음 정동원을 만나 그 마무리할 때까지 기억이 난다. 정동원을 들어올릴 수 있을 때까지 '파트너'를 부르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민호는 "블록은 하나만 달라도 부셔지게 돼 있다. TOP6라는 블럭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다. 올해 한 블록이 돼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 사진=TV조선 제공

◆팬들 향한 애정과 감사

이날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전해졌다. 김희재는 "항상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한다. 아직 한 없이 부족하고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다. 앞으로 더 좋은 위로와 감동적인 무대로 인사 드리겠다"고 말했다. 장민호는 "늘 팬이 아니라 편이라 말해주는 팬들이다. 초중고등학교를 열심히 공부 시켜서 좋은 대학을 보내주신 기분이다. 얼마 전 카페에서 몇 년 전 제가 쓴 글을 봤다. 막막했던 시기다. '몇 년 후 팬들이 저를 응원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 가수가 되겠다'고 적었더라. 앞으로 효도하면서 좋은 음악을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막내 정동원은 "저희를 많이 사랑하고 아껴주시는 것에 감사 드린다. 저 뿐만 아니라 TOP6 삼촌, 형들은 피 안 섞인 가족 같은 존재다. 같이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세요"라며 당부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찬원은 "제가 고민이 많을 때 팬들이 보내주는 응원을 생각하며 극복한다. 앞으로 여러분들에게 열심히 활동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면서 감격 찬 모습을 보여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영탁은 "1년 가까이 보니 멤버들의 팬이 제 팬인 것 같고 제 팬이 멤버들의 팬인 것 같다. 한 때 경솔했던 적이 있다. 활동을 15년 정도 하며 인기가 잠깐일 것이라 생각했다. 팬들이 절대 떠나지 않겠으니 그런 말 하지 말라고 했다. 오랜 시간 잘 버텼다는 말을 해주시는데 울컥하면서도 감동적이었다. 말씀해주신 것처럼 저도 오래 오래 걸어가겠다"며 진심 어린 애정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영웅은 "얼마 전 느린 우체통을 통해 제게 편지를 받았다. '대스타 영웅아, 너는 슈퍼스타가 됐을 거야'라는 내용이었다. 지금도 엄청난 스타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근접한 것 같다.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은 해도 해도 모자란 것 같다. 앞으로도 변함 없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처럼 진심이 담긴 무대로 팬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될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22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