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없이' 유아인, 체질 극복 후 15kg 증량한 사연

입력2020년 10월 19일(월) 16:33 최종수정2020년 10월 19일(월) 16:33
소리도 없이 유아인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10월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영화 '소리도 없이'가 작품 속 독특한 캐릭터의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소리도 없이' 측은 캐릭터가 완성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공개했다.
초창기 시나리오 속 태인의 캐릭터는 호리호리한 소년의 이미지였다. 그러나 홍의정 감독의 생각과는 달리, 육체노동을 많이 하는 태인의 캐릭터에 맞춰 유아인은 몸을 키워서 첫 미팅 자리에 참석한 것이다. 유아인이 가진 소년 같은 모습을 상상했던 홍의정 감독은 그의 변화된 모습에 처음에는 몰라봤다며 비주얼적으로 완벽히 압도당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첫 미팅 이후 홍의정 감독의 요청에 따라 일주일 만에 다시 살을 홀쭉하게 빼고 온 유아인과의 긴 논의 끝에, 말은 없지만 몸을 많이 쓰는 태인의 캐릭터에는 첫 미팅 당시의 유아인이 가진 압도적인 비주얼이 더 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지금의 태인 캐릭터가 탄생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곧바로 체중 조절에 돌입한 유아인은 15kg을 증량, 워낙 체중이 잘 늘지 않는 체질 탓에 촬영 내내 군것질을 하며 태인의 모습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속을 알 수 없는 아이 초희로 분해 유아인과 유재명에게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낸 아역 배우 문승아는 3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초희 역에 낙점되었다. 홍의정 감독은 "현장과 캐릭터를 이해하는 능력이 굉장히 뛰어났다"며 오디션 당시 시나리오 단 3장을 가지고 캐릭터를 완벽하게 분석해 낸 문승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문주 역을 맡은 아역 배우 이가은은 오디션장에 문주의 캐릭터처럼 산발 머리에 얼굴은 흙칠을 하고 맨발로 여유롭게 들어와 능청스럽게 바닥을 뒹굴며 연기를 했다고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제껏 본 적 없는 독특한 캐릭터들의 탄생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궁금증을 더하는 '소리도 없이'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
기사이미지
'그래미 도장깨기' 방탄소년단, 그랜드슬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 미국 여정의 …
기사이미지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펠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르헨티나 출신의 '축구 황제' 디에고…
기사이미지
최성원, 백혈병 투병 근황 "긴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