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에스쿱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 '홈런'으로 즐거움 드리고파"

입력2020년 10월 19일(월) 16:27 최종수정2020년 10월 19일(월) 17:01
세븐틴 / 사진=플레디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세븐틴이 이번 앨범 활동 목표를 전했다.

19일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스페셜 앨범 '; [Semicolon](세미콜론)'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 [Semicolon]'은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에게 잠시 숨 고르는 시간을 주자는 의미를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홈런(HOME;RUN)'은 현시대를 살아가며 고군분투 하고 있는 무한한 성장을 지닌 청춘에게 선사하는 힘찬 응원과 위로의 곡이다.

활동 목표에 대해 정한은 "이번 앨범은 쉼없이 달려나가고 있는 청춘들에게 조금이나마 쉬어가도 된다. 숨 고를 시간을 가질 수 있게끔 바라면서 만든 앨범이다. 각자의 청춘 속에서 쉬어갈 수 있는 시간을 전달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민규는 "저희가 상상하고 느끼는 청춘의 집약체다. 많은 청춘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청춘 레코드, 청춘 일기 다이어리라고 표현할 수 있다. 나중에 시간이 지나도 세븐틴의 '세미콜론'을 들으면 청춘의 향기가 진하게 느껴지는 앨범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에스쿱스는 "많은 분들이 힘든 요즘 시기에 세븐틴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엄청난 변화와 영향을 끼치진 못할 지라도 저희 노래를 듣는 짧은 시간 동안 즐거움으로 가득 차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세븐틴의 최종 목표도 전했다. 조슈아는 "가장 큰 목표는 세븐틴으로서 오래오래 음악하는 것이다. 캐럿(팬덤명)분들이 가끔 세븐틴이 세븐틴을 가장 사랑한다고 말해주신다. 오랜 시간 함께 붙어있었던 게 아니라 그 사이에 서로가 정말 끈끈하구나 느꼈으면 좋겠다. 가능하다면 전세계 캐럿분들께 저희의 무대를 많이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
기사이미지
'그래미 도장깨기' 방탄소년단, 그랜드슬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 미국 여정의 …
기사이미지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펠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르헨티나 출신의 '축구 황제' 디에고…
기사이미지
최성원, 백혈병 투병 근황 "긴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