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영, 12월 AFC 15서 잠정 미들급 타이틀 1차 방어전

입력2020년 10월 20일(화) 09:26 최종수정2020년 10월 20일(화) 09:26
김재영 / 사진=A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이 AFC 15 메인 매치서 잠정 타이틀 방어 나선다

김재영(노바팀MMA)은 오는 12월18일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미녀와 야수'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의 공식 넘버링 대회 AFC 15 메인 매치에서 잠정 미들급 타이틀 1차 방어전에 나선다.

2020년부터 독립된 격투 단체로 도전에 나선 AFC는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 위기에도 꾸준한 대회 개최를 통해 한국 격투기를 책임지고 있다. 이번 AFC 15에서는 차세대 여성부를 이끌어갈 경기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미녀와 야수의 전쟁답게 화끈한 여성 파이터들의 만남이 격투기 팬들을 기다리고 있다.

남성부 경기 역시 격투기 팬들을 열광시킬 것으로 보인다. '야수'라는 이름이 어울리는 중량급 파이터들이 대거 출격할 계획이다.

AFC 15는 총 8경기로 진행된다. 특히 관심을 끌고 있는 메인 매치에는 AFC 미들급 잠정 챔피언인 김재영이 출격한다.

김재영은 다부진 체격에서 뿜어내는 폭발적인 타격으로 많은 팬의 열성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그는 이번 AFC 15서 첫 잠정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2004년 스피릿MC로 데뷔한 베테랑 김재영은 지난 8월 열린 AFC 14서 차인호(춘천팀매드)를 꺾고 AFC의 미들급 잠정 챔피언에 올라섰다. 통산 전적 26승13패.

타이틀을 차지할 당시 김재영은 "파이터는 은퇴할 때까지 강해진다. 나는 신체적 조건이 나빠 부족함이 많다. 하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은퇴할 때까지, 더는 강해질 수 없을 때까지 격투기를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화끈한 경기 스타일과 격투기 사랑으로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 김재영이 AFC 15의 메인 매치에서 어떠한 명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그래미 도장깨기' 방탄소년단, 그랜드슬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 미국 여정의 …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
기사이미지
'그래미 후보 입성' 방탄소년단, 잠…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계속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
기사이미지
말하기 힘든 상처·말할 수 없는 구…
스포츠투데이는 연중기획으로 '한국 체육, 새로운 100년을 위해'를…
기사이미지
최성원, 백혈병 투병 근황 "긴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