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거장들, 부산국제영화제 응원…봉준호 감독 "소중하고 자랑스러워"

입력2020년 10월 21일(수) 12:50 최종수정2020년 10월 21일(수) 12:50
부국제 봉준호 감독 / 사진=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영화인들과 영화계 거장들의 응원 메시지를 공개한다.

올해 COVID-19로 전 세계 영화 산업은 큰 타격을 받았다.세계 유수의 영화제들이 취소되었고, 대부분 영화 제작 현장은 일시 중지된 상태다. 또한 이미 완성된 많은 작품들의 극장 상영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이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거장 감독과 배우들이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아시아영화 홍보대사로 나섰다.힘겨운 시간이지만 영화를 향한 열정만큼은 여전한 아시아 젊은 영화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모았다.

한국의 이창동, 박찬욱 감독을 비롯하여 일본의 구로사와 기요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가와세 나오미 감독, 중국의 감독 지아장커, 배우 자오 타오 그리고대만의 감독 차이밍량과 배우 이강생이 아시아영화 홍보대사로서 아시아의 젊은 영화인들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먼저 이창동 감독의 “우리 영화인들은 서로 연대하고 함께 용기를 나눠 가져야 한다”, 지앙징커의 “팬데믹도 영화로 교류하는 우리의 열정을 막을 수 없다”, 차이밍량의 “영화는 원래 힘들고 모험이 가득한 일”, 박찬욱 감독의 “영화의 역사는 언제나 커다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해온 역사”, 구로사와 기요시의 “이런 어려운 상황에 만들어진 영화는 틀림없이 걸작일 것”,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결코 이렇게 단절된 상태로 끝날리 없다.어떤 형태로든 연결될 거라 믿는다” 등의 메시지가 공개됐다.

칸, 베를린, 베니스 세계 3대 영화제 집행위원장, 프로그래머들도 연이어 온사이트(on-site)로 개최하는부산국제영화제와 영화인들을 응원한다. 칸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레모는 “스물다섯, 아직청춘인부산국제영화제는영화적으로축복받은땅이자영화의나라인한국에서여전히중요한역할을하고있다”며 영화제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이밖에도 “여러분의 아름다운 도시,감독들과의 대화와 현지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보는 설렘이 그리울 것”이라는 카를로 차트리안 베를린영화제 집행위원장을 포함해 크리스티앙 전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 알베르토 바르베라 베니스영화제 집행위원장, 엘레나 폴라키 베니스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 세르주 투비아나 유니프랑스 회장이 올해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과 내년 부산을 위한 약속을 함께 보내왔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오랜만에 보는 반가운 얼굴, 봉준호 감독도 함께 했다. 그는 “올해도 변함없이 관객 여러분들과 만나게 된 부산국제영화제가 더욱 소중하고 자랑스럽게 느껴지는 한 해”라며 영화제에 대한 응원과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우선 이창동 감독, 봉준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메시지를 먼저 공개하고, 순차적으로 영화인들의 메시지를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채널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