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민호, 전역 전 휴가 반납→훈련 참가 "모범적인 병영 생활"

입력2020년 10월 21일(수) 13:39 최종수정2020년 10월 21일(수) 13:39
샤이니 민호 / 사진=해병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해병대 전역을 앞둔 그룹 샤이니 민호가 '2020호국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휴가를 반납했다.

해병대는 21일 공식 SNS에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휴가가 통제된 장병들은 평균 1개월간의 전역 전 휴가를 사용해 부대 복귀하지 않고 자가에서 전역할 수 있다. 그러나 전우들과 함께 군에서의 마지막 훈련 참가를 위해 전역 전 휴가를 반납하고 훈련에 임하고 있는 해병이 있다"며 샤이니 민호를 소개했다.

이어 민호는 해병대 제1사단에서 신속기동부대원으로 임무 수행 중이라고 밝히며 "예정대로라면 10월 27일 전역 전 휴가 후 11월 15일 자가에서 국방의 의무를 마치게 되지만 호국훈련에 참가하여 후임들에게 그동안 갈고닦은 훈련 및 개인 전술전기에 대한 노하우 전수를 위해 20일의 전역 전 휴가를 반납하고 부대에서 전역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병대 측은 "최 해병은 입대 전 연예인 활동 중지난해 4월 비교적 늦은 나이로 해병대에 입대했지만 각종 훈련 및 작전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것은 물론, 모범적인 병영생활과 특유의 성실함과 밝은 성격으로 부대에서도 선, 후임과 간부들로부터 신뢰를 받아 주위로부터 칭찬이 자자한 해병이었다.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어서 행복하다는 최 해병을 전역하는 그날까지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민호는 지난해 4월 해병대에 입대해 11월 15일 부대에서 전역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