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신인 선수 전원과 계약 완료…강효종 2억 원

입력2020년 10월 21일(수) 14:11 최종수정2020년 10월 21일(수) 14:11
사진=LG 트윈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1차 지명 신인 강효종(충암고)과 2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

LG는 20일 "2021년 지명 신인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모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1차 지명을 받은 투수 강효종은 계약금 2억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강효종은 안정된 경기운영과 변화구 구사 능력이 뛰어나며 투구 커멘드 능력이 뛰어난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LG는 2차 1라운드 지명 신인 이영빈(세광고/내야수)과 2라운드 김진수(중앙대/투수) 등 나머지 지명 신인 선수 전원과도 계약을 완료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