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광주 원정서 4위 확정 도전

입력2020년 10월 22일(목) 13:39 최종수정2020년 10월 22일(목) 13:39
사진=상주 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상주 상무가 광주 원정에서 4위 확정에 도전한다.

상주는 오는 25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광주FC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 승리 시 상주는 승점 44점으로 올라서 남은 한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대구FC를 제치고 4위를 확정 짓는다.

상주와 광주의 통산 전적은 상주가 10승1무10패로 동률이다. 최근 10경기 전적은 5승5패로 한 차례의 무승부도 없다. 최근 5경기는 상주가 4승1패로 앞서지만 다섯 경기 모두 한 골 차 승부가 났을 만큼 양 팀 모두 한 치의 양보도 없었다. 올해 열린 두 번의 맞대결서는 상주가 두 번 모두 1-0 승리를 거두며 승점 6점을 챙겼다.

지난 17일 상주시민운동장서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 상주는 3연패를 끊고 승리를 거둬 분위기도 좋다. 광주전 포함 잔여 두 경기를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상주이기에 승리에 대한 팀 전체의 갈망도 높다. 상주 김태완 감독은 "파이널 라운드 1, 2라운드서 전북, 울산을 상대로 모두 패했다. 대구전을 시작으로 반등을 이뤄내 잔여 경기서는 반드시 모두 승리로 장식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미 구단 역대 최고 성적인 5위를 확보한 상주지만 선수단은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지난해까지 상주의 K리그1 최고 성적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6위다. 구단 역사상 첫 상위 스플릿에 진출했지만 꼴찌로 마감하며 6위에 그쳤다. 4년이 지난 올 시즌은 발전을 거듭해 5위로 정규리그를 마치고 파이널라운드A에 포함돼 현재, 구단 역사상 최고 성적인 5위를 확정 지었다. 울산, 전북, 포항이 최소 3위 자리를 확정한 가운데 상주는 반드시 4위를 지키겠다는 다짐이다.

▲ 매 라운드 NEW FACE, 이번에는 누가 터질까?
상주는 지난 8월 말, 11기 여섯 명의 선수들 전역 이후 꾸준히 새 조합을 시도하며 원 팀을 만들어갔다. 포메이션 역시 기존의 4-1-4-1에서 4-3-3 포메이션으로 탈바꿈했다. 포메이션과 함께 선수들 역시 변화를 시도했다. 측면 공격에 정재희, 측면 수비에 심상민을, 최전방에 정원진을 배치하며 14기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했다. 공격진 역시 오현규, 김보섭, 오세훈 등 U-22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도전적인 전술을 시도했다. 포지션 간 이동도 눈에 띄었다. 시즌 초반 센터백으로 출전했던 고명석을 미드필드 진에 올리기도 했고 문창진을 1선 선발에 배치하며 다양한 전술을 실험했다.

그 결과, 오현규를 비롯해 강지훈, 정재희, 정원진 등 14기 선수들이 골맛을 봤고 박지민은 상주에서 K리그1 선발 첫 승을 거두는가 하면 안태현은 K리그1 데뷔골을 성공시키는 등 개인적, 팀 적으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매 라운드 최고의 기량으로 결과까지 만들어내는 상주가 이번 광주전에서는 어떤 선수의 활약으로 승리를 가져올 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