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UTD, 제주 해녀 지원 나선다

입력2020년 10월 22일(목) 14:36 최종수정2020년 10월 22일(목) 14:36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제주도를 대표하는 해녀들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제주도민으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구단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21일,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제주해녀협회(회장 강애심)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제주 해녀 삶의 질 개선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에 뿌리 내리고 있는 축구단으로써, 연고 지역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지속 성장을 위해 갖춰야 할 경쟁력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더욱이 최근 ESG(환경, 사회적 책임, 기업지배구조) 경영이 사회 화두로 떠오르며, 진정한 제주도의 축구단으로써 이를 적극 실천하자는 차원이다.

제주 해녀는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제주도의 대표적인 아이콘이다. 하지만 최근 해녀 수의 지속적 감소 추세와 함께 70세 이상 고령 해녀가 전체 약 60%에 달하며 제주도 아이콘이라는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특히 제주 해녀들의 주 수입원인 뿔소라 수출이 급감하며 생계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제주 해녀들은 주로 뿔소라를 채취하며 이중 약 90%가 일본 등으로 수출된다. 하지만 올해초부터 지속된 코로나19와 내수 소비 위축의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 유나이티드는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녀들에게 난방비를 지원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 또 일회성 지원이 아니라 향후 지역 내 타 기업들과 연계, 제주 유나이티드의 리그 성적에 따라 기금을 적립하는 등 보다 다양한 해녀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해녀들의 주 수입원인 뿔소라를 대량 구매해 사회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준비하고 있다.

제주 유나이티드 한중길 대표이사는 "고령화 및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제주 해녀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며 "제주 유나이티드가 승리로 제주도민들에게 기쁨을 주는 것과 함께 단순한 축구단을 넘어 제주도의 사회문제를 고민하는 이웃으로 함께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 유나이티드는 24일 수원FC와의 홈경기에서 제주 해녀가 채취한 뿔소라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주가 승리하면 해녀가 쏜다' 이벤트를 시행한다. 경기 중 네이버를 통해 승리 기원 메시지를 응모한 팬들 중 추첨을 통해 뿔소라 등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
기사이미지
'그래미 도장깨기' 방탄소년단, 그랜드슬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 미국 여정의 …
기사이미지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펠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르헨티나 출신의 '축구 황제' 디에고…
기사이미지
최성원, 백혈병 투병 근황 "긴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