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진성, 만능 엔터테이너다운 독보적 존재감…웃음 폭탄 선사

입력2020년 10월 22일(목) 14:37 최종수정2020년 10월 22일(목) 14:41
진성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진성이 레전드급 입담으로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뽐냈다.

진성은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음악의 신’ 특집에 나섰다.

이날 진성은 각 장르에서 원톱의 자리를 꿰차고 있는 음악 천재이자 M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에서 심사위원으로 함께하는 이은미, 박칼린, 이건우와 출연했다.

진성은 앞서 유재석의 부캐 활동명인 유산슬을 작명해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에 가수 부캐를 노리고 있는 안영미에게 “고기 행사가 많다. 특히 한우 행사가 많다. 한우 부위 중 고급스럽고 대중성 있는 꽃등심이 좋겠다”고 능청스럽게 제안, ‘안꽃등심’으로 안영미의 부캐 활동명을 낙찰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진성은 “늘 캐릭터 양말을 신으신다”라는 이은미의 폭로에 “이게 배려심이다”라며 직접 아내가 챙겨준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진 발목 양말을 보여줘 아내에 대한 사랑과 반전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진성은 ‘트로트의 민족’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와 속내도 풀어냈다. 이은미와의 듀엣 무대에 대해 “처음에 굉장히 두려웠다. 하지만 이 무대도 추억이자 두 번 다시없을 기회 같았다. 먼지가 되더라도 먼지 역할을 하자라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은미 씨의 음악성을 따라가진 못한다. 학식에 대해 모자란 게 많다”고 겸손함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진성은 자신을 현재의 자리에 있게 해준 주옥같은 명곡 ‘안동역에서’ ‘태클을 걸지마’ 등의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모창과 성대모사 개인기, 젊은 시절의 흑역사,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까지 거침없이 공개하며 안방극장에 포복절도를 안겼다.

진성은 참신한 단어 선택과 재치 있는 말솜씨, 흥미로운 에피소드는 물론, 감탄을 자아내는 무반주 라이브로 무엇 하나 버릴 것 없는 특집을 완성시켰다.

진성은 음악 활동 및 MBC ‘트로트의 민족’, SBS ‘트롯신이 떴다’ 등 다양한 방송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J 철구, 박미선 비하 공개 사과…삐딱한 자…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