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최철호, 배우→일용직 "가장으로 절박한 마음" [TV캡처]

입력2020년 10월 22일(목) 23:12 최종수정2020년 10월 22일(목) 23:12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특종세상' 최철호가 현재 상황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최철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철호는 10년 전 후배 폭행 사건 이후 방송계를 떠나 일용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돈은 다 아내에게 보낸다. 필요한 돈이 있거나 그럴 때에는 항상 아내에게 문자로 입금해 달라고 한다"고 형재 상황을 밝혔다.

방송 출연을 망설였다는 최철호는 "상황이 안 좋아서 여기까지 왔는데 이게 미화가 되면 어쩌나 싶었다. 그게 아니라면 다 내려놓고 방송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가장으로 절박한 마음이 제일 컸다. 그리고 가식적이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보이게 된다면 좋겠다는 마음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재결합 불발' 씨야, 녹음 마쳤는데…
기사이미지
고영욱→최종훈, 성범죄자 지우기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 고영욱의 인스타…
기사이미지
"공인으로서 잘못" 라이관린의 아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