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안준영 PD·김용범 CP, 오늘(23일) 항소심 2차 공판

입력2020년 10월 23일(금) 07:57 최종수정2020년 10월 23일(금) 07:59
김용범 CP, 안준영 PD / 사진=DB, 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안준영 PD, 김용범 CP의 항소심 2차 공판이 열린다.

23일 Mnet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논란 관련, 사기 및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 김용범 CP 등에 대한 항소심 두 번째 공판이 진행된다.

앞서 안 PD와 김 CP 등 제작진은 지난해 12월 업무방해,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2016년부터 시작된 '프로듀스' 시즌1부터 시즌4까지 총 4개의 시리즈에서 투표 결과 등을 조작했다는 혐의를 갖고 있다.

지난해 5월 열린 1심 공판 당시 안 PD와 김 CP는 무방해와 배임수재 혐의 등 대부분의 공소사실을 인정했으나 부정청탁으로 인한 조작 투표 혐의에 대해선 부인했다. 당시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한다"며 안 PD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600여만 원을, 김 CP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이후 안 PD와 김 CP는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다. 지난달 진행된 1차 공판에서 검찰 측은 죄질이 좋지 않은 데 비해 원심이 가볍다고 양형 부당을 주장했다. 피고인 측은 잘못을 반성 중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