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김영남 "귀농 후 스트레스 사라져, 과거 탈모·속병 앓어" [TV캡처]

입력2020년 10월 23일(금) 08:21 최종수정2020년 10월 23일(금) 08:23
김영남 / 사진=KBS1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인간극장' 김영남 씨가 귀농 생활의 장점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사랑한다 영미야' 5부작으로 꾸며져 강원도 고성 산골에서 닭들을 풀어 키우는 특전사 출신 김영남 씨와 동갑내기 아내 최영미 씨 부부의 인생이 그려졌다.

이날 김영남 씨는 "귀농하고 나서 제일 좋은 것은 스트레스가 없어졌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시에서는 스트레스가 어느 정도였냐"는 질문에 "심했다. 원형탈모도 여기저기 생겼다. 술로 (스트레스를) 잊어버리려고 술을 먹으니까 속병도 생겼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은 천국이다. 돈은 벌 때도 있고 못 벌 때도 있지만 일단 마음이 편하다"며 귀농 생활에 만족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