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근황→화제성 장악 [ST이슈]

입력2020년 10월 23일(금) 14:37 최종수정2020년 10월 23일(금) 14:37
최철호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과거 후배 여배우를 폭행해 파문을 일으켰던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조명되며 화제다.

22일 방송된 MBN 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철호의 근황을 공개했다. 최철호는 물류센터에서 하차 업무에 종사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철호는 다섯 평 남짓의 원룸에서 동료와 함께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과거 '대조영', '천추태후' 등 굵직한 작품들로 인기를 얻었던 최철호기에 그의 일용직 택배 하차원 생활은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살기 위해 일을 한다"면서 "일이 점점 줄고 사업도 해보다가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버티고, 버티려고 빚을 내고, 그러다가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오게 됐다. 집도 정리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아내와 아이들을 처갓집에 보낸 후 막막한 현실 속에서 결국 일용직을 선택하게 됐다고. 이를 두고 최철호는 "하루라도 빠지면 안 된다. 아무리 힘들어도 한 푼이라도 더 벌어야 한다"며 책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철호 /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이어 과거 논란에 대한 반성이 전해졌다. 최철호는 교회를 찾아 2010년 동료 폭행 사건을 언급하며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다.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며 후회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기자에게 연락이 왔을 때 '그런 일 없습니다'라는 대답이 0.5초만에 나왔다. 제일 바보 같은 일이면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 모든 일에는 다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고, 모든 일에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 되겠다는 걸 많이 느꼈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1990년 연극 '님의 침묵'으로 데뷔한 최철호는 드라마 '황금시대', '야인시대', '장길산', '불멸의 이순신', '대조영', '천추태후', '내조의 여왕', '파트너', '동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2010년 7월 후배 연기 지망생을 폭행한 혐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최철호는 폭행 혐의를 부인했으나 폭행 관련 CCTV가 공개되자 곧바로 잘못을 인정했다. 이후 출연 중이던 드라마 '동이'에서 하차, 1년 9개월 동안 자숙 기간을 가진 바 있다.

해당 방송이 끝난 후 최철호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뜨거운 화제성을 보였다. 이 가운데 다시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잘못을 회개하고 반성하는 모습에서 진정성을 느꼈다며 그의 복귀를 응원하는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최철호에 대한 부정적 여론도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에 최철호가 실패를 딛고 재기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